이발소아줌마썰

이발소아줌마썰

최고관리자 0 1053

16136008695041.jpg


분류 : 강간썰
나이 : 50대 초반
직업 : 이발소아줌마
성격 : 둔함

지금으로부터 약 5년전쯤 20대 후반일때 돈이 급하게 필요하던 때가 있었다. 월급날은 아직 멀었는데 보유현금은 하나도 없었고 신용도 안좋아 신용카드도 없었다. 그래서 돈을 어떻게 구할까 고민하다가 든 생각이 가끔씩 갔었던 이발소가 생각났었다. 이발소는 현금위주로 계산하기 때문에 현금이 있을것이란 생각과 그리고 낮시간에는 손님들이 없이 주인아줌마가 혼자 잠을 잔다는것이 생각났다. 그러나 막상 실행하려 하니 겁이 많이 났다. 다른손님이 있으면 어떡하지? 범행 후 아줌마가 신고하면 어쩌지? 하는 걱정때문에 많이 망설였다, 하지만 워낙 그당시 상황이 안좋아서 차기름값도 없어서 당장에 5만원이라도 구해서 차 기름부터 넣어야한다는 급박감이 내게 용기를 주었다. 가끔씩 가던 이발소 중 한군데를 갓다. 그곳을 고른 이유는 그근처가 좀 낙후된 동네라 골목에 씨씨티비가 없을거라 판단했고 이발소는 2명이상이 거주하는 이발소가 있고 혼자서 운영하는 이발소가 있는데 그 이발소가 아줌마 혼자 운영하는 이발소였기 때문이다. 이발소로 가기전 차를 몇블럭 떨어진곳에 주차하고 옷을 허름한 상표없는 츄리닝으로 갈아입고 혹시 증거를 남길까봐 소지품은 모두 차에 두고 나왔다. 모자는 푹 눌러쓰고 혹시라도 고개를 들면 내가 모르는 위치에 있는 씨씨티비에 얼굴이 찍힐까봐 고개도 숙인상태로 이발소를 향했다. 이발소에 들어가니 출입문에 달린 벨소리에 구석방에서 아줌마는 자다가 일어나서 나왔다. 난 일반 손님인척 지금 서비스 되냐고 물었고 아줌마는 제일 안쪽방으로 안내했다. 이발소를 가본분들은 알겠지만 조명이 거의 없이 엄청 어둡다 난 그걸노려 가장 안쪽방으로 안내받은후 아줌마가 선불이라고 얘기할때 아줌마의 목을 감고 말했다. 소리치면 죽인다고 그러니 그 아줌마는 굉장히 놀래서 왜이러냐며 떨었다. 그리고 자기가 지금 팔을 다쳐서 너무 아프니 좀 놔달라고 했다. 팔이 안좋은건 사실인듯 하여 살짝 풀어준뒤 다시 한번 소리내지말라고 협박을 했다. 아줌마는 알았다고 했고 난 아줌마를 금고가 있는방으로 끌고가 금고를 열게 하였다. 금고를 여니 장사가 별로 되질 않았는지 현금 11만원이 있었다. 난 현금 11만원을 뺏고 지갑을 가져와보라고 하였다, 지갑에는 현금 6만원이 있었고 아줌마와 아줌마의 딸로 보이는 여자의 신분증이 있었다. 그래서 난 신분증에 써진 주소를 외우면서 신고하면 이주소로 찾아가서 가만안둔다고 하였고 아줌마는 이제 돈 받았으니 그만 가달라고했다. 신고는 하지 않는다고, 돈을 받고 나서 약간 여유가 생긴 나는 아줌마가 눈에 들어왔다. 그 아줌마는 약간 통통한 편이었으나 귀염상의 얼굴이었다. 그래서 평소엔 40초반 정도나 되겠거니 생각했는데 신분증을 보니 50대였다. 여유가 생기다 보니 처음엔 돈만 생각했으나 욕정이 생기기 시작했다 그래서 아까 아줌마가 안내한 방으로 다시 이동해서 아줌마를 벗겼다. 이발소에 가본사람은 알겠지만 아줌마들 핸플만 해준다 터치도 가슴정도만 가능하고 근데 지금 상황에서 이 아줌마는 내가 시키는 대로 할수밖에 없는것이다. 난 아줌마 옷을 벗기고 안마다이에 눕게하였다. 강간당하기 직전인데 이 아줌마 흥분이 되었나보다. 물이 굉장히 많이 나와있었다. 처음보는 아줌마보지는 50대 아줌마라고는 밎기지 않을 정도로 이뻣다. 분홍색은 아니었지만 옅은 갈색이었고 주름도 거의 없었다. 난 흥분하여 바로 박고 싶었지만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하여 옷은 벗지않고 바지지퍼만 열고 자지를 꺼내었다. 곧바로 아줌마한테 삽입하여 피스톤질을 하는데 바지와 좁은 안마다이 그리고 언제 누가 올지도 모른다는 긴장감때문에 자지가 죽기 시작했다. 그리고 만약 아줌마보지에 사정했을때 아줌마가 신고하면 큰일이라는 생각에 피스톤질을 멈축고 입으로 빨게 하였다. 아까보다 흥분이 많이 되었다. 사정기가 오자 난 아줌마의 입에 사정하였고 뱉지못하게 하였다. 아줌마가 정액을 삼키는것을 확인하고 정수기에서 물을 한컵 떠와 입을 헹구고 다시 마시게 하였다. 그 후 나는 아줌마에게 미안하다고 하며 대신 신고하지마라고 당부하고는 얼른 그 자리를 떳다.


0 Comments
제목
State
  • 현재 접속자 396 명
  • 오늘 방문자 2,841 명
  • 어제 방문자 12,037 명
  • 최대 방문자 120,934 명
  • 전체 방문자 3,322,571 명
  • 전체 게시물 58,482 개
  • 전체 댓글수 2 개
  • 전체 회원수 500 명